경기도, ‘후원금 유용’ 나눔의 집 토지 매각 3차 시정명령_집을 빌려 돈을 벌다_krvip

경기도, ‘후원금 유용’ 나눔의 집 토지 매각 3차 시정명령_베토 카레로 쿠리티바 여권_krvip

경기도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나눔의 집’의 후원금 유용과 관련해 지난달 3차 시정명령을 하고 2개 토지를 매각하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3차 시정명령이 6개월 이내 이행되지 않으면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라 법인 설립 허가가 취소될 수 있습니다.

해당 토지는 나눔의 집 주차장 등으로 쓰이는 농지 1천8㎡와 뒤편 야산 6천479㎡입니다.

이들 토지는 지난 2015년과 2016년 3억 9천만 원과 2억 원을 주고 각각 매입했습니다.

관련 법령상 토지·건물 등 자산취득비로 사용할 수 없는 비지정 후원금 등으로 매입해 문제가 됐습니다.

앞서 경기도는 나눔의 집에 대한 민관합동조사 등을 거쳐 후원금 용도 외 사용 등 법규 위반 사실을 확인해 2021년 4월과 12월 2차례에 걸쳐 11건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려 2개 토지 매각 외 10건은 이행된 상태입니다.

경기도는 이사회 정상화 등의 이유로 토지 매각이 지연된 것으로 파악하고, 나눔의 집 측에서 3차 시정명령 전인 지난해 11월 토지 매각을 위한 기본재산처분허가를 받은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