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익제보자 35명에 ‘공익제보 포상금’ 지급 _그는 포커를 하러 퇴근했다_krvip

경기도, 공익제보자 35명에 ‘공익제보 포상금’ 지급 _조금 비린내 나는 슬롯에 그들을 감아_krvip

경기도가 지난 6월에 이어 두 번째로 대기오염배출업체과 소방시설 관리소홀 업체 신고자 등 35명에게 공익제보 포상금을 지급합니다.

도는 지난 27일 '제3차 경기도 공익제보지원위원회'를 열고, '경기도 공익제보 보호 및 지원 조례'에 따른 지급대상별 지급기준의 최대금액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대기오염물질 불법배출 업체를 신고한 A 씨와 소방시설관리를 소홀히 한 업체를 신고한 B 씨에게 각 100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됩니다.

공익제보지원위원회는 대기오염물질로 인한 인근 주민들의 피해 재발 방지와 다중이용 시설의 화재 재난 예방에 기여한 점 등을 감안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버스 무정차 신고, 버스 배차간격 미준수, 버스운전자의 운행 중 흡연행위 신고에 대해서도 건당 3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이 밖에도 카페 매장 내에서 소비할 목적으로 1회용품을 제공한 업소를 신고한 경우에도 건당 5만 원의 포상금 지급을 결정했습니다.

해당 신고는 일부 시․군에서만 조례 제정을 통해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으나, 폐기물 발생 억제를 통한 환경 보전을 위해 경기도 차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는 올해 1월부터 공익제보 전담신고 창구인 '경기도 공익제보 핫라인(hotline.gg.go.kr)'을 개설해 공익침해행위, 공직자나 공공기관의 부패행위 등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있습니다.

공익제보를 통해 실제 행정처분 등이 이뤄진 경우, 공익제보지원위원회를 열어 포상금액을 정해 지급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